뉴스홈

전남도, 개천절 불법집회 ‘참석 금지’ 당부

크게작게

金泰韻 2020-09-28

전라남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월 3일 예정된 개천절 불법집회에 도민들의 참석 금지를 당부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정부의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9월 28일~10월 11일)에 따라 집회가 금지된 10월 3일 개천절 불법집회에 일부 단체의 집회가 예고된 실정이다.

 

전라남도는 10월 3일 불법집회에 강력히 대응키 위해 집회 참석 후 본인 확진 시 치료비는 물론 지역감염 전파에 따른 방역에 소요된 모든 사회적 비용을 청구 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남도전세버스조합에서도 개천절 집회 관련해선 차량을 운행하지 않기로 의결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또 도내 시․군에서도 교회 버스 이용 등 비공식적 이동 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전남 도민은 모두 332명으로 이 중 2명이 확진판정을 받고 가족 1명이 추가 감염됐다. 집회 참석자와 검사 불응자 등 3명이 고발 조치된 바 있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위기의 순간마다 방역당국을 믿고 코로나19 극복에 함께 해주신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가족과 함께 안전한 추석을 위해 이동을 자제하고 불법집회에 참석하지 말 것”을 재차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20-09-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