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화순군, 추경 편성…코로나19·지역경제 방역에 중점

크게작게

강성대기자 2020-09-08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537억 원 규모의 제3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화순군의회(의장 최기천)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화순군의 제3회 추경 예산은 최근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강화와 지역경제 살리기에 중점을 뒀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에 따라 집행하지 못한 예산을 삭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산업 발전 분야에 재편성했다.

▲ 화순읍 시내 전경.  © 화순군 제공

제3회 추경 예산 규모는 총 7433억 원으로 제2회 추경 대비 537억 원(7.8%)이 증가했다. 일반회계는 495억 원(8.1%)이 증가한 6594억 원, 공기업 및 기타 특별회계는 42억 원(5.3%)이 증가한 839억 원을 편성했다.

 

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희망일자리사업(취약계층 일자리사업)에 65억 원, 청년근속 장려사업(지역 청장년층 취창업 지원) 등 4개 사업에 2억 원을 편성했다.

 

코로나19 방역과 대응 강화에 필요한 재원도 마련했다.

 

코로나19 예방물품 구입과 비접촉 검체 시스템 구축, 지역 방역관리 등에 7억 원,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을 대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비용 등에 2억 원을 편성했다.

 

코로나19로 사용하지 못한 예산을 대폭 삭감해 추경 예산의 재원을 마련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소된 지역 축제·문화행사, 공무원 국내외 연수 예산 등 총 40억 원을 삭감했다. 삭감 예산 대부분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 산업 창출의 기반이 될 ‘생물의약 제2산업단지 조성’ 등 산업 발전 분야에 재편성했다.

 

화순군의회도 지역의 어려운 경제 여건을 감안해 군의회 예산 1억 원을 삭감, 지역 청년일자리 사업 재원으로 편성하도록 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의회에서 먼저 의회 예산을 삭감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한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동참을 해줘서 매우 고맙다”며 “앞으로도 의회와 적극 협력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오는 14일부터 시작되는 화순군의회 임시회에 부의돼 25일 본회의에서 의결된다.

기사입력 : 2020-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