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광주남구, ‘서석대 형상.무장애’ 테마 정류장 조성

크게작게

강성대기자 2020-09-07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광주의 정체성을 담은 테마 시내버스 정류장 조성을 통해 광주다움의 도시 이미지를 확립하고,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이 대중교통을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 정류장 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7일 남구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석달간 사업비 2억 4,500만원을 투입해 관내 시내버스 정류장 12곳을 대상으로 시내버스 정류장 개선사업이 진행된다.

▲ 서석대 시내 정류장.  © 광주남구 제공

우선 관내 시내버스 승강장에 광주의 정체성을 형상화한 광주다움 버스 정류장이 설치된다.

광주다움 버스 정류장이 설치되는 곳은 광주대 앞을 비롯해 광주향교 등 7곳이다. 

 

이곳 정류장에는 무등산 서석대를 입체화한 디자인이 적용되며, 버스 승‧하차 지점과 장애인 휠체어 대기석 등 교통약자들이 시내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무장애 설계가 반영된 버스 정류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또 저상 버스가 경유하는 월산4동과 월산5동 버스 정류장 2곳에는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 제공을 위해 무장애 정류장이 설치된다.

 

남구는 지난 5월과 6월에 장애인 관련 단체 관계자들과 회의 및 현장 점검을 통해 이곳에 무장애 버스 정류장을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광주남구 관계자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이 대중교통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내 시내버스 정류장 개선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9-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