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섬진강 수변지역 홍수 인재, 정치로 이용하지 말라

크게작게

金泰韻 2020-08-12

  © 金泰韻

<섬진강에서 발생한 홍수가 인재가 아니란다. 기가막히다. 이걸 또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구태적인 정치권도 이번에도 어김없이 등장했다. 왜 홍수가 발생한지는 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전문가다. 주민들은 발생원인을 다 아는데 댐관리 기관은 원칙적인 말만 되풀이 한다. 반드시 이번 섬진강 홍수는 밝혀져 책임자의 처벌이 뒤 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편집자 주

 

섬진강에서 발생한 홍수는 인재다.

지난해도 섬진강댐의 방류로 저지대가 피해를 보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곡성투데이는 섬진강 방류에 대한 잘못된 부분을 지적했다.

금번 섬진강 지류에 이어지는 홍수 또한, 섬진강댐이 홍수조절기능을 잘 수행하지 못하고 물보관만 하다 벌어진 참사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모르는 곳이 한군데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원칙대로 했다는 말만 되풀이하면서 책임을 회피하는데, 그런다고 잘못된 부분이 해결되는 것일까.


특히 한국수자원공사와 댐관리 기관은 집중호우가 예보되었는데도,  선제적 방류를 해도 되는데도 매뉴얼 대로만 한다는 비상식적인 행동이 수많은 이재민과 귀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참사를 만들어 냈다.

 

댐관리 기관에서는 지난 8일 오전, 600톤에서, 1,000톤, 급기야 1,880여 톤의 물을 방류하는데도 피해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는 자체는 어디서 나온 기막힌 발상인지, 반드시 책임이 뒤따라야 될 것으로 보인다.

600톤의 물을 방류를 해도 저지대엔 피해가 발생이 되는데 이것보다 3배가 넘는 물을 방류하면서 책임을지지 않겠단다. 기가 막힐 일이다.임실을 비롯해, 순창, 남원, 곡성, 구례, 하동, 광양다압마을까지 이번 섬진강댐 관리기관의 부재가 만들어낸 참혹함은 반드시 그 책임 및 규명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기야 하늘이 내려준 물을 돈으로 환산하는 기관에선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은 아랑곳 하지 않는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잘못된 행정탓에 그저 애궂은 섬진강 수계지역 주민들은 맘만 조리면서 살아가고 있다.


"섬진강지역은 난리인데 이젠 정치적으로 이용한단다" 기가 막히다.

그런데 더 미치는 것은 이번 수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인간들, 참 한심하기 그지없다.섬진강 수계지역은 얼마 전 하천의 기능을 위해 강폭을 넓히고 제방을 다시 쌓는 등 수십 년 전 섬진강의 모습이 아닌 홍수을 대비하는데 나무랄데 없이 강폭을 넓혀놨었다.

그런데, 뭐 4대강 운운하면서 이제는 정치적으로 몰고 가려 하지말라는 말이다.
그럴 시간이 있으면, 왜 섬진강댐이 규정된 매뉴얼만 고집하는지, 평상시에도 하천의 기능을 위해서 여수로가 아닌 충분한 방류를 못하는지, 충분한 방류는 섬진강 하류지역에 환경이 되살아 나는데도 왜 못하는지. 이런부분을 지적해주기 바란다.

섬진강댐 관리기관에게 말한다.

장마가 오기전 미리 물을 적정량 방류를 통해 섬진강이 홍수조절 기능을 수행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해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 주길 바란다.

 

정치권에도 말한다.

이럴시간 있으면, 수해지역을 찾아 복구에 힘쓰는 국민을 위로하고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동참해 주길 바란다. <편집자 주>

기사입력 : 2020-0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