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곡성군 돌실나이 양남숙 전수조교, 무형문화재 명예보유자로 인정

크게작게

金泰韻 2020-07-28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곡성 돌실나이 전수교육조교 석곡면 양남숙(78세) 씨가 국가무형문화재 명예보유자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돌실나이의 ‘돌실’은 석곡면의 옛이름으로 ‘나이’는 베를 짜다의 옛 표현인 베를 나다에서 파생된 말이다. 

돌실나이는 예로부터 삼베의 대명사로 통할만큼 품질이 우수하고 섬세하다. 이같은 우수성을 인정 받아 문화재청으로부터 안동포짜기와 함께 국가무형문화재 제140호 삼베짜기로 지정돼있다. 

기능 보유자 김점순 씨가 2008년 별세한 이후 돌실나이의 명맥은 전수교육조교인 곡성군 석곡면 양남숙 씨가 이어왔다.

국가문형문화재는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보유자를 정점으로 그로부터 기량을 배운 제자 가운데 뛰어난 자를 전수교육 조교라고 부른다. 그리고 그 밑에 이수자라고 부르는 전승체계를 가지고 있다. 고령 등으로 인해 전수교육 및 전승 활동이 힘들어진 보유자는 그 공로를 고려해 명예 보유자로 예우한다.

하지만 오랫동안 활동한 전수교육조교도 전승활동이 어려워지면 명예보유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있어왔다. 그 결과 2018년에 전수교육조교도 명예 보유자로 인정할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법>이 개정됐고, 양 씨도 금번에 명예 보유자로 인정을 받게 됐다.

군 관계자는 “고령에도 돌실나이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양남숙 명예보유자께 감사드린다. 무형문화재 전승활동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우리 군에서도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0-07-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