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정인화 예비후보, 노관규 예비후보 민주당 쪼갠 순천 바로잡겠다

크게작게

金泰韻 2020-03-24

  © 金泰韻

 정인화 국회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을) 예비후보)과 노관규 전 순천시장(순천·광양·곡성·구례(갑) 예비후보)은 지난 24일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주도한 제21대 국회의원 순천‘선거구 쪼개기’를 규탄하고 합심해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두 예비후보는 “민주당 이해찬 지도부는 지난 7일 순천 해룡을 쪼개어 광양·곡성·구례에 붙이는 전무후무한 게리맨더링을 자행했다”며“순천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갈라놓고 각각 전략공천과 재심 기각으로 주민의 경선 참여권마저 빼앗았다”고 말했다.
또한, “순천시민의 상실감과 분노 잘 알고 있으나 투표로써 심판하셔야 한다”며 “순천시민에 대한 무시를 막기 위해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에 사랑의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 덧붙였다.
특히 "민주당 후보들은 성난 순천 민심을 이겨낼 수 없게 되자 다시 원상회복하는 데 앞장서겠다 하는데 이는 자기모순이자 궤변이다"며"순천시민의 권리와 자존심을 회복하고 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날 두 후보는 “순천의 발전을 위해 시민들이 염원해온 온전한 2개의 선거구 분구를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며“민주당이 주도한 ‘순천시 쪼개기’ 선거구 획정안에 분노하며, 힘을 모아 선거구를 바로잡고 재발 방지를 제도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