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광주남구, 무등시장 건물주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크게작게

강성대기자 2020-03-20

광주광역시 무등시장 내 상가 건물 소유주 13명이 ‘코로나 19’ 여파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상인들을 돕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봉선시장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료 운동이 관내 전통시장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 광주광역시 남구 무등시장 상가 임대료 인하 상생 협약식.  © 광주남구 제공

20일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청장실에서 ‘무등시장 상가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무등시장 상가 건물주 및 임차상인들이 참석, 코로나 19 극복 및 무등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무등시장 건물주들은 이날부터 코로나 19 위기 상황이 안정화 될 때까지 상가 임대료를 20~30%씩 인하하기로 했다.

 

또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의 제반 규정을 따르고, 계약기간 만료시 임차인이 재계약을 희망할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재계약 추진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 체결에 따라 무등시장 상인 13명은 이달부터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김병내 남구청장은 “코로나 19 여파로 지역상권이 큰 위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임대료 인하에 나서준 전통시장 내 건물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지역사회에서 우리 상인들을 응원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3-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