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섬·고택 등 특화자원 활용 외국인 관광객 유치
金泰韻   |   2024-02-16

 

전라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이 섬·해양·생태·정원·고택 등 지역 자연·문화자원을 특화한 신규 관광상품을 활용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16일까지 3일간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원사 초청 팸투어를 진행했다.

 

목포시, 완도군과 함께 이뤄진 이번 팸투어는 ▲목포 해상케이블카, 고하도 스카이워크 ▲영암 도갑사, 월출도가 주조장 ▲완도해양치유센터, 완도타워 등 3개 도시를 방문하는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팸투어 결과 영암 월출도가 막걸리 주조체험과 완도해양치유센터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암 월출도가 막걸리 주조체험장은 영암의 유기농 쌀과 찹쌀을 재료로 해 고품격 전통주를 생산하는 곳이다. 관광객이 직접 술을 빚고 맛볼 수 있는 전통주 술 빚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완도해양치유센터는 지난 12월 개관했다. 해양자원을 이용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건강증진 활동 등 대상자 맞춤형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목포 대표 숙박시설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오션호텔 투어를 비롯해 해상케이블카, 고하도 스카이워크 등 목포 관광명소 탐방도 관심을 모았다. 오션호텔은 170여 객실을 보유한 목포 최대 규모 호텔로, 목포역·여객선터미널과 근접해 여행업 관계자의 큰 호응을 얻었다.

 

전남도는 2024~2026년 세계관광문화대전 성공 개최와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대비 단체 관광객 인센티브 지원을 확대하고, 무안국제공항 정기·부정기 노선 및 크루즈 유치 등 적극적인 글로벌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심우정 전남도 관광과장은 “전남의 강점인 섬, 해양, 생태 등 청정자연환경과 민간정원, 종가음식, 고택 등을 문화자원을 연계한 경쟁력 있는 로컬 콘텐츠를 개발해 해외 관광객에게 전남이 ‘꼭 가보고 싶고, 다시 가고 싶은’ 관광지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곡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